인간해방과 배반의 시대, 르네상스
르네상스로부터 무엇을 배울 것인가?
르네상스를 모더니즘의 시작으로 볼 것인가, 아니면 모더니즘이 거부한 것이자 포스트모더니즘의 새로운 대안으로 볼 것인가? 이 강의는 여러 사상가와 예술가들을 통해 르네상스의 다양한 측면들을 면밀히 살펴볼 것이다.
수강료 : 39,000원 (적립5% : 최대1,950 원)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 39,000원 
강사 : 박홍규
구성 : 총 5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0년 ( 일반화질 )
총 3명 참여
 
박*영 님
임*걸 님
조*현 님

역사, 그 문명 진화의 길 오인영 | 9,000원

역사톡톡 패키지 | 97,800원

근대의 시선, 시선 속 근대 오경환 | 39,000원

마이클 샌델의 정의와 법 박홍규 | 9,000원

르네상스를 포스트모더니즘이 비판하는 모더니즘의 시작으로 볼 것인가, 아니면 모더니즘이 거부한 것이자 포스트모더니즘의 새로운 대안으로 볼 것인가?

이 강의는 반드시 그 어느 하나로 규정짓지 않고 르네상스의 다양한 측면을 그 중요한 사상가와 예술가들을 통해 살펴본다.
이를 통해 우리가 추구해야 할 포스트모더니즘적 자유, 자치, 자연의 가능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모더니즘의 시작이자 포스트모더니즘을 넘어설 수 있는 대안으로 모색한다.
이는 종래의 르네상스관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자 우리 시대의 문제점에 대한 대안으로도 고민하는 것이다.

 

 

“자연에 대한 지배, 최대 생산의 추구로 상징되는 자본주의가 부닥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르네상스로 돌아가야 합니다. 천민자본주의와 획일적 대중문화에 젖어버린 우리에게는 르네상스 문화의 핵심인 자유로운 인간, 자치하는 사회, 자연에 대한 존중은 그만큼 더 중요한 가치가 아닐 수 없습니다.” - 박홍규

도발적 문제의식으로 한국 사회와 지성계에 날선 비판을 서슴치 않던 박홍규 교수가 서구 근대문명의 모태라 할 르네상스를 새로운 시각으로 들여다본다. 도대체 왜? 14~16세기 유럽의 르네상스가 21세기 한국과 무슨 상관이 있단 말인가.


르네상스에 대한 오해 또는 진실


우리에게 르네상스란 무엇이었나? 미술? (그것도 이탈리아의 미술) 아니면 고대 문예의 부흥기? 이것이 우리가 배운 르네상스의 전부였다.

박홍규 교수는 르네상스론의 고전인 부르크하르트의 견해를 비롯한 이와 같은 통설적 견해를 비판하며 르네상스의 인간주의와 개혁성을 중심으로 종합적인 이해를 시도한다.

르네상스는 문화 뿐 아니라 정치, 사회, 경제 등 모든 분야에 걸친 폭넓은 변화가 유럽 전체에 걸쳐 전개됐던 시대였다.
이렇게 지리적, 개념적으로 확장된 범위에서 선정한 20명의 르네상스인은 기존의 논의에서 거론되는 인물들과 다를 수밖에 없다.
우리가 주목하지 않았던 인물들이 새롭게 등장하기도 하고 기존의 인물들도 통념과 다른 새로운 시각으로 전복되거나 해체된다.


휴머니즘의 탄생, 그리고 그 배반의 역사


르네상스 시대는 종교적, 신분적 한계를 가지고 있지만 상당한 정도의 인간해방이 분명 이루어진 사회였다. 하지만 더 중요한 점은 유럽의 르네상스가 ‘나’와 ‘우리’의 발견으로 시작됐으나 유럽 이외의 다른 ‘나’와 ‘우리’를 인정하지 않아 결국 제국주의와 자연정복으로 타락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그 당시 제국주의에 반대한 민주주의의 선구자들이 지금껏 철저히 무시돼왔던 학문적 오류를 바로잡고, 반대로 부당하게 높이 평가된 사람들 또한 적절하게 재평가한다.

현대적인 관점과 한국인의 입장에서 르네상스인 20명의 인생, 사상, 활동, 작품 등을 살펴보면서 우리가 르네상스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고, 르네상스로부터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2010 한국, 르네상스에서 배운다!


혹자들은 우리 사회가 서양의 500~600년을 50년 만에, 아니 30년, 20년 만에 압축해 거쳤고, 포스트모던도 이미 우리에게 왔다고 자랑한다.

하지만 박홍규 교수는 21세기 한국은 집단주의와 이기주의가 묘하게 결합된 비인간, 반인간의 시대를 살고 있다고 말한다.
자유-자치-자연을 존중하는 르네상스의 태도가 우리 사회에서는 아직 제대로 시작조차 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런 상태에서 최근 경제발전을 이유로 제국주의라는 르네상스의 종말을 모방하고 있는 현실, 이것이 우리가 지금 르네상스를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음미하고 되집어 봐야 하는 이유다.

인문학 전반에 걸친 풍부한 지식과 현실에 대한 예리한 통찰, 명쾌한 강의로 유명한 ‘한국 지성의 르네상스인’, 박홍규 교수와 함께 르네상스, 그 찬란한 가능성과 배반의 시대를 종횡무진 여행한다.

제1강 르네상스 다시 보기 중에서
제2강 르네상스의 인간 중에서
제5강 르네상스와 모더니즘 중에서
박홍규 『인간시대 르네상스』
박홍규 『셰익스피어는 제국주의자다』
박홍규 『몽테뉴의 숲에서 거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