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과 이미지, 그리고 끝나지 않는 이야기_『주역』
주역의 기본적인 원리와 함께 그 속에 담겨 있는 우주와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통해 주역의 궁극적인 주제인 생명(生命)과 변화, 열린 세계관, 우연의 윤리학을 생각해볼 것이다.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몸과 우주, 동서양 고전을 통해 읽는 몸 이야기 : 49,000원 
강사 : 전호근
구성 : 총 6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4년 ( 고화질 )
총 3명 참여
 
남*우 님
임*후 님
조*용 님

주역의 기본적인 원리와 함께 그 속에 담겨 있는 우주와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통해 주역의 궁극적인 주제인 생명(生命)과 변화, 열린 세계관, 우연의 윤리학을 생각해볼 것이다.

가장 오래된 이야기, 『주역』으로 떠나는 여행!

 

『주역』은 『시경』, 『서경』과 함께 가장 중요한 유가 철학 텍스트 중 하나다. 유가 철학자들은 『주역』이라는 텍스트와 일련의 상징체계를 어떻게 해석해 왔는가. 또 그런 해석을 통해서 궁극적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가. ‘역경’(易經)이라고도 불리는 『주역』은 본래 점복(占卜)을 위한 책으로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흉운(凶運)을 물리치고 길운(吉運)을 잡느냐는 처세상의 지혜가 담겨 있다. 그러나 유가 철학자들이 주역을 중시했던 것은 그 속에 점복을 넘어 우주와 인간에 대한 통찰이 담겨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주역』이 비슷한 시기의 다른 문헌과 크게 차이 나는 점은 의미 전달을 위해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를 활용했다는 점이다. 상(象)으로 불리는 이미지는 『계사전』에 의하면 성인이 불완전한 문자의 한계를 넘어 자신의 뜻을 완전하게 전달하기 위해 확립한 것이다.

『주역』의 키워드는 일정 수의 심볼로 이루어진 이미지와 수이며, 그런 요소들의 조합에 의해 말하고 있는 궁극적인 주제는 생명이다. 주역에서 끊임없이 반복하면서 강조하고 있는 변역의 원리는 결국 ‘생명의 끊임없는 탄생’[生生之謂易]을 의미하는데 그러한 변화는 이미지를 통해서 표현되며 그것을 상(象)이라고 한다. 따라서 『주역』의 세계관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상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다.

『주역』은 상을 통해서 이야기를 구성한다. 『주역』의 이야기는 기본적으로는 음과 양이라는 두 개의 상이 만나서 일으키는 변화이다. 둘이 만나서 여덟 개의 변화가 일어나고 그 변화는 다시 64개의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64괘는 64개의 커다란 이야기이고, 64괘를 구성하는 384개의 효는 384개의 작은 이야기이다. 그래서 『주역』을 읽는다는 것은 가장 오래된 이야기를 읽는 일이다. 사람들은 이야기가 현실의 모사라고 말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다. 이야기가 현실을 규정한다. 어떤 이야기에 마음이 움직이는지 살펴보면 어떤 세상을 꿈꾸는지 알 수 있다. 가장 오래된 이야기 주역을 통해 내가 꿈꾸는 삶이 어떤 가치를 추구하는지 생각해보자.


참고문헌
『주역전의』(상,하), 성백효 역, 전통문화연구회


수강대상


 

- 오래된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
- 동아시아 사유의 원형에 관심이 있는 사람
- 터무니 없는 상상을 즐길 마음의 준비가 된 사람
-『주역』을 가지고 점을 치거나 권력의 향방을 예측하는 일을 기대하지 않는 사람



제1강 끝나지 않는 이야기_『주역 』 중에서
제3강 하늘과 땅, 생명의 탄생 중에서
제6강 남녀, 부부, 가족의 탄생 중에서
『주역전의』(상,하), 성백효 역, 전통문화연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