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tv audioclip facebook naverblog youtube
  • 공지사항 회원리뷰 동영상Tip 원격제어 기업교육
도스토예프스키의 『악령』과 러시아 허무주의
가장 거친 만큼 가장 사회풍자적인 도스토예프스키의 작품, 『악령』. 슬라브주의 전통의 계승자였던 그에게 당시 러시아인들은 허무주의의 공간을 떠도는 악령으로 비춰졌다. 러시아의 어두운 미래를 경고하며 인물들의 모순과 파멸을 그린 『악령』을 만난다!
수강료 : 9,000원 (적립5% : 최대450 원)
강사 : 이병훈
구성 : 총 1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7년 ( 고화질 )
총 3명 참여
 
박*모 님
조*정 님
성*우 님


"길을 잘못 들었어, 이제 어떡한담.

아무래도 악령이 우리를 들판으로 내몰아서,

사방을 헤매게 만드나 봅니다요."

 

"악령들은 자기들을 그 돼지들 속으로나 들어가게 해달라고 간청하였다.

예수께서 허락하시자 악령들은 그 사람에게서 나와 돼지들 속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돼지 떼는 비탈을 내리 달려 모두 호수에 빠져죽고 말았다."

 

(도스토예프스키 저, 악령 상, 김연경 역, (열린책들, 2000))


 

도스토예프스키는 대체 이 '악령'을 통해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 것일까?

 

 

가장 거친 만큼 가장 사회풍자적인 작품, 악령

열렬히 주목받았던 죄와 벌에 비해 백치에서 싸늘해진 독자의 반응에도 불구하고 도스토예프스키는 러시아의 현실 문제를 파고드는 데 더욱 몰두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탄생한 작품들 중 하나가 바로 악령. 악령에서 그가 파헤치고자 한 것은 당시 러시아 사회에 팽배해있던 허무주의였다. 도스토예프스키의 시선에서 서구적 합리주의, 무신론 등으로 민족 정체성이 무너지던 당시의 러시아는 이 작품에서 악령처럼 떠돌다 죽어가는 인물들을 통해 적나라하게 재현된다.

 

 

러시아를 향한 도스토예프스키의 사랑

악령에서 등장하는 다양한 인물들은 결국 일련의 배신으로 인해 대부분 죽음을 맞이한다.

그러나 우리는 살아남은 인물들로부터 도스토예프스키가 러시아의 정신이 다시 깨어나길 기대하는 것 또한 읽어낼 수 있다. 자신의 어두운 삶 속에서도 굳건히 지녀왔던 긍정과 의지가 러시아를 향한 애정으로도 확장되면서 악령에도 그대로 반영된 것. 러시아를 향한 사랑만큼, 무거웠던 그의 고뇌를 역사적 배경과 함께 읽어보자.

 ​

도스토예프스키, 『악령』